아직도 우울증으로 고통받고 계세요? > 해오름 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이야기방
해오름이야기
해오름이야기 < 이야기방 < HOME

아직도 우울증으로 고통받고 계세요?

  • 해오름
  • 조회 856
  • 2015.03.30 17:45
아직도 우울증으로 고통받고 계세요?
 
 
 
통계적으로도 꾸준히 늘어가고 있는 우울증은 그에 비해서 스스로 병을
인지하더라도 쉽게 치료를 받으려 하질 않으시는 경우가 많은데요
아무래도 병증 특유의 의욕저하로 인한 면이 크기도 하고 주변에서도
가족들이나 지인들이 우울증인지 그저 요즘 좀 힘든 것인지 구분이 어려워
선뜻 치료를 권유하기도 어렵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특히나 정신과 진료기록이 남아 혹시나 불이익을 당하지는 않을까 하는 걱정과
치료를 위해 사용되는 약물로 인한 부작용 또한 만만치 않다는 점에서도
상당한 심리적 부담을 느끼셔서 스스로도 선뜻 결정하지 못하고 주변에서도
쉽게 권할 수 없는 면이 있다는 것도 사실이니까요.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방치하고만 있을 수는 없는데요, 잠시 스쳐가는 정도의
우울감과 병증의 구분도 사실은 쉽지 않고 일에 치어서 생기는 만성피로나
몸살 등에서도 신체화 증상에서 비롯되는 반응들과 비슷한 면이 많아 단번에
아,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구나, 하고 생각하긴 쉽지 않습니다.
 
 
 

 
 
 
거의 항상 우울감을 느끼고 있거나 근래 들어서 일이나 학업에 대한 의욕이
현저하게 떨어졌고, 불면증이나 체중의 급격한 감소나 증가가 있는 등
신체적인 반응을 함께 하는 문제들이 이미 2주 이상 유지되고 있다면 한 번쯤
병증을 의심해 볼만 한데요, 그 전까지의 자신과 확연히 다르다면 진지하게
상담과 치료를 고민해 보실 필요가 있는 수준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사랑하는 사람과의 헤어짐이나 소중한 사람의 죽음 등으로 인해서
우울한 상태가 되었다면 그건 자연스러운 것이기 때문에 단순히 2주 정도의
변화로 판단하기 어렵고, 그런 경우에는 2개월 이상 회복되지 못하고 있다면
상담을 받으시고 치료를 진행하시는 것이 좋다고 하니 알아두세요.
 
 
 

 
 
 
 
생물학적인 요인이나 유전적인 요인으로도 우울증이 생겨날 수 있지만
생활하고 있는 상황과 주변에서 오는 스트레스 등으로도 생길 수 있어서
어떻게 해서 문제가 시작되었는지 근본적인 원인을 찾아내는 것이 중요한데요
정신과 방문에 불편감을 느끼시는 분들도 좀 더 편하게 찾으실 수 있을만한
마음치료 전문병원 해오름한의원을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이미 한방신경정신과 1세대로 십 년차 병원인만큼 케이스도 상당히 많은데요
우울증은 물론이고 편집증이나 공황장애, 화병 등에서도 많은 케이스가 있어
병증을 시작으로 연쇄적인 합병증을 겪고 계신 분들이라고 해도 확실하게
개선되는 효과를 보신 곳인만큼 믿고 찾으실 만한 곳이랍니다.
 
 
 

 
 
 
정신분석에 기반을 둔 심리치료와 각자의 체질에 맞는 한방처방, 그리고
최면치료와 뇌치료 등을 비롯한 다양한 치료기법으로 구성되는 1:1 맞춤으로
치료하게 되는 해오름에서는 우울증 때문에 오래도록 힘들어 하셨던 분들이
오셔서 개선된 사례도 있는만큼 기초 상담과 기본검사를 통해 치료계획을
세우시고 한 걸음씩 따라오신다면 분명히 달라진 내일을 만나실 수 있을거예요.
 
 
 

 
 
 
 
눈에 보이지 않는 병이라서 더욱 힘든 우울증이라서 결국 점점 더 혼자만의
우울감에 빠졌던 지난 시간들, 이제 그만 벗어버리시고 해오름과 함께
더 밝고 행복한 날들을 만나기 위한 길을 다시 시작하시는 것은 어떨까요?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플러스 네이버밴드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 Information
  • 상호 : 해오름한의원
  • 사업자등록번호 : 114-90-56221 / 대표자명 : 노도식
  • 주소 :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600-6 대길빌딩 401호
  •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도산대로 35길)
  • 대표전화 : 02-545-7510
  • 팩스번호 : 02-548-7510
  • 이메일 : haeorumcare@hanmail.net
  • Quick menu
  • Statistics
  • 오늘 : 146
  • 어제 : 452
  • 최대 : 515
  • 전체 : 69,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