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의보감 虛心合道 > 해오름 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이야기방
해오름이야기
해오름이야기 < 이야기방 < HOME

동의보감 虛心合道

  • 해오름
  • 조회 1517
  • 2011.11.15 16:27
동의보감 虛心合道


白玉蟾曰人無心則與道合有心則與道違惟此無之一字包諸有而無餘生萬物而不竭天地雖大能役有形不能役無形陰陽雖妙能役有氣不能役無氣五行至精能役有數不能役無數百念紛起能役有識不能役無識今夫修此理者不若先鍊形鍊形之妙在乎凝神神凝則氣聚氣聚則丹成丹成則形固形固則神全故宋齊丘曰忘形以養氣忘氣以養神忘神以養虛只此忘之一字則是無物也本來無一物何處有塵埃其斯之謂乎


사람이 무심(無心)하면 도(道)와 합하는 법이요, 유심(有心)하면 도(道)와 멀어진다.

이 무(無)라는 법(法)이 모든 유(有)를 포괄하여 남김이 없고,

만물을 낳아서 다함이 없으니 천지가 비록 크다 하나 형(形)이 있어야 구실을 하고

음양(陰陽)이 비록 묘하다 하여도 그 기(氣)가 있으므로 그 구실을 하는 법이요,

오행(五行)이 비록 지극히 정미롭다 하지만 그 숫자가 있으므로 곧 해석이 되는 법이요,

백념(百念)이 분기(紛起)하여도 그 의식이 있어야 판별할 수 있다.

이러한 이치를 수득한 자는 먼저 형상을 단련하고

다음에 신(神)을 응결하여 기(氣)를 모으고,

다음에는 단(丹)을 이룩하여 형(形)을 견고하게 하면 신(神)을 온전히 할 수 있다.

그러므로 송제구가 말하기를 형(形)을 잊어서 기(氣)를 기르고

기(氣)를 잊어서 신(神)을 기르고 신(神)을 잊어서 허(虛)를 기른다.

잊는다는 것은 만물이 나의 마음속에 없다는 뜻이다.

본래에 한 물건도 없으니 어느 곳에 티끌이 있으랴?

『本來無一物何處有塵埃』라는 불경(佛經)의 말이 즉 이것을 이른다고 말하였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플러스 네이버밴드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 Information
  • 상호 : 해오름한의원
  • 사업자등록번호 : 114-90-56221 / 대표자명 : 노도식
  • 주소 :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600-6 대길빌딩 401호
  •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도산대로 35길)
  • 대표전화 : 02-545-7510
  • 팩스번호 : 02-548-7510
  • 이메일 : haeorumcare@hanmail.net
  • Quick menu
  • Statistics
  • 오늘 : 212
  • 어제 : 616
  • 최대 : 616
  • 전체 : 118,9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