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문은 내가 먼저 > 해오름 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이야기방
해오름이야기
해오름이야기 < 이야기방 < HOME

마음의 문은 내가 먼저

  • 해오름
  • 조회 1529
  • 2011.05.02 18:17
사람과 사람 사이에는 자신을 숨기고 감추는
작은 집이 있습니다.

그 집의 문은 항상 잠궈 두고
함부로 열게 되면
자신이 큰 손해를 보는 줄 착각하며 살고 있습니다.

타인이 들어올 수 없게 굳게 잠가 두고
우리는 살아가고 있습니다.

커다란 열쇠를 채워 두고 사람을 대한다면
상대방도 더욱 굳게 닫아 두고 경계하며
채워두고 또 채워두게 됩니다.

자신의 집 잠긴 문은 생각하지 못하고
남의 집에 들어가려 한다면
많은 부작용이 생겨 좋지 못한 일이 생길 것입니다.

대화의 중요성은 먼저 나부터 문을 열어 놓아야
타인도 문을 조심스럽게 열어 간다는 것입니다.

먼저 자신의 문을 열어 보세요.
바로 앞에 있는 그 사람의 마음이 들어올 수 있도록
활짝 열어 두세요.

분명히 누군가가 필요할 때
당신을 찾아갈 것입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플러스 네이버밴드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 Information
  • 상호 : 해오름한의원
  • 사업자등록번호 : 114-90-56221 / 대표자명 : 노도식
  • 주소 :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600-6 대길빌딩 401호
  •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도산대로 35길)
  • 대표전화 : 02-545-7510
  • 팩스번호 : 02-548-7510
  • 이메일 : haeorumcare@hanmail.net
  • Quick menu
  • Statistics
  • 오늘 : 121
  • 어제 : 447
  • 최대 : 515
  • 전체 : 106,204